방현희 소설가[글쓰기 팁] 도입부 이후에도 독자를 잡아두는 법 4가지

도입부 이후에도 독자를 잡아두는 법 4가지


* 첫번째, 매력적인 주인공을 창조하라

위대하고 꾸준히 읽히는 작품의 비결은 생기 넘치는 인물이다. 중심 인물은 그 어떤 형태든 매력적이어야 한다. 악마적이든, 소심치졸형이든, 은밀하고 신비로운 인물이든, 상처 입고 갈등하는 인물이든, 동기가 강렬할수록 좋은 플롯이 나온다.


* 두번째, 주인공에게 느끼는 유대감을 유지하게 하라 

일단 매력적인 중심 인물을 통해서 독자와 유대감을 형성했으면 그것을 유지할 수 있도록 새로운 장면, 에피소드를 이어가야 한다. 그 과정과 이유는 다음과 같다.


· 주인공과의 유대감은 주인공과 독자 자신을 동일시(실제 존재처럼 느껴지게)하는 데 기여한다.

· 주인공이 처한 위험, 역경, 사회적 약자, 연약함은 감동을 불러일으키는 가장 원초적인 요소이다.

· 호감을 유지하는 방안을 마련하라. 중심 인물의 성격적 결함으로 인한 에피소드가 변주되어 나와야 한다. 빠져 나올 수 없는 관계에 갇혀 있다거나, 누군가의 기만으로 인해 불행해질 상황에 빠졌다거나 하는 것 외에 주인공이 너무 행복해도 독자는 불행을 예상한다. 인물이 불행해질까 봐 자신의 마음을 흔들 때 독자는 그 인물에게서 떠나지 않는다.

· 지나치게 심각하지 않은 인물로 설정하라. 때때로 읽으면서 웃게 만드는 소설, 읽은 뒤에 문득문득 생각나서 미소 짓게 하는 유머러스한 주인공을 만들어라. 유머는 넓은 시야를 가진 사람이 지니는 여유다. 

· 내적 갈등 즉, 망설임이나 의심이 항상 공존해야 한다. 등장인물의 내면에는 두 개의 목소리가 늘 존재한다. 이성과 열정이 싸우는 것이다. 열정이 지나간 자리를 이성이 다지고, 이성이 다져놓은 자리를 열정이 휘저어놓기를 반복하라. 이 둘 사이의 운동 속에서 독자는 흥미를 느끼고 자신과 동일시하게 된다.


* 세번째, 주인공의 안전한 세계를 위협하는 요소를 만들어라 

· 위험 요소가 소설적 긴장을 준다. 주인공이 위험에 빠지거나 위험에서 구출될 때를 기다리며 독자는 소설을 계속 읽는다. 주인공과 맞서는 인물과 이야기를 한 데 엮기 위한 접착제가 필요하다. 그들이 얽힐 수밖에 없는 강력한 관계나 상황을 보여주어라.

· 누군가의 죽음

· 직업적 의무

· 도덕적 의무

· 집착

· 물리적 공간


* 네번째, 몰입을 방해하는 요소를 제거하라

“첫 문장부터 본 이야기로 직접 들어가라!” 

이것은 여러 번 강조했기 때문에 이미 머릿속에 박혔을 것이다. 하지만 여기에도 몇 가지 방해 요소가 있다.


1. 지나친 묘사 - 묘사가 많으면 행동이 적어지기 때문에 움직이는 인물을 만들 수 없다.

만약 묘사로 시작했다면 1. 분위기를 결정하고 2. 등장인물을 빨리 연루시켜라 3. 계속 읽어나가야 할 이유를 주어라


2. 회상 장면은 도입에서 가급적 피하라. 소설은 이야기가 힘 있게 앞으로 나아가야 읽는 사람이 그 속에 빨려 들어간다. 회상 장면이 나오면 긴장이 풀리면서 정체된 느낌을 주기 쉽기 때문에 앞부분에서는 가급적 자제하는 것이 좋다. 현재 시점, 현재 상황에서 시작하라.


3. 위협이 없는 평범한 시작은 피하라. 잭 빅햄이 쓴 <소설 창작에서 가장 흔한 38가지 실수>라는 책에 이런 말이 있다.

“좋은 소설은 위협에 대한 반응으로 시작해서 그 문제를 계속 다루어 나가는 것이다.”

위기를 느낄 때 독자는 집중한다. 주인공의 입장에 금방 감정이입 된다. 이야기가 밋밋하게 진행된다 싶을 때 주인공을 어떤 위기에 빠뜨리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. 도입에서 주인공의 삶을 위협하는 요소가 나오면 그 다음 페이지를 넘기게 하는 게 성공할 수 있다. 


4. 설명을 주의하라. 설명이 길면 길 수록 플롯은 느슨해진다.

* 행동을 먼저 하고, 설명은 나중에 한다. - 움직이는 인물로 시작, 인물의 행동을 따라가고 필요한 정보는 에피소드에 맞게 나눠서 제시한다.

* 빙산의 일각만 설명하라. 90%는 수면 아래 혹은 인물의 외면으로 보여준다.

* 정보는 갈등 장면에 끼워 넣어라. 대화 형식도 좋다.

* 대화는 어떤 결과나 반응을 얻기 위한 일종의 행동이다. 도입을 대화로 시작해도 좋다.